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7-07 18:41

  • 뉴스 > 자치(행정,의회,참여)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 의장단·교섭단체 수석대표단 간담회

“4년 동안 지방의회 발전의 전기 마련! 성공적 의정 마무리에 최선”

기사입력 2022-05-13 17:4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은 지난달 28일 의장단과 교섭단체 수석대표단의 정담회를 개최해 지방의회 발전의 전기 마련등 제10대 의회의 주요 성과를 되짚고, 의정활동의 성공적 마무리를 강조했다.

이날 정담회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61) 전 마지막 회기인 359회 임시회를 끝으로 임기 내 공식 의정활동이 사실상 막바지에 들어섬에 따라, 지난 4년 동안 수행해 온 주요 의정활동을 톺아보고 차기 의회에서 해결해야 할 의정 과제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장현국 의장은 주요 의정 성과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실현 광교 신청사 성공적 이전 등을 꼽았다.

장현국 의장은 10대 경기도의회는 전국 최대 지방의회로서 자치분권 확대를 위해 최일선에서 앞장서 왔고, 덕분에 32년 만의 법 개정을 이룰 수 있었다. 전국 광역의원 800여 명이 결집한 지방분권 촉구 결의대회실시, 전국 최초로 조례에 근거한 자치분권발전위원회 구성등 진취적 활동의 결실이어서 더욱 값지다면서 지난 1월에는 경기융합타운 입주기관 중 처음으로 신청사로 이전해 자치분권의 새 터전이 될 광교 시대의 막을 열었다. 코로나19라는 열악한 여건 속에서 대의기관 역할에 최선을 다 할 수 있도록 한마음으로 함께 해 준 의장단과 교섭단체 대표단에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교섭단체 수석대표단은 지방의회법 제정을 차기 의회의 핵심과제로 꼽고, 의장단에 선배 의원으로서 경륜과 지혜를 발휘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근철 대표의원은 지방의회의 자체 법률이 조속히 제정돼야만 의회가 독립 기관으로서 전문성을 제대로 발휘할 수 있다라며 어려운 과제를 해결하려면 경험 많은 선배 의원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의장단에서 지방의회 발전의 조력자로서 후배들과 함께해 주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10대 경기도의회는 지방선거 후 열리는 360회 정례회(614~29)’를 끝으로 오는 630일 임기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황형규 기자 mirhwang71@naver.com

 

자치안성신문 (news660@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