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7-07 18:41

  • 뉴스 > 환경/미디어

올해 ‘나눔의 녹색장터’ 첫 개장

집에서 잠자던 물건이 나눔의 주인공으로!

기사입력 2022-05-04 06:3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안성시와 안성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주최·주관하는 나눔의 녹색장터가 지난달 23일 내혜홀광장에서 올해 들어 처음으로 개장했다.

안성시와 안성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지난 2004년부터 나눔의 녹색장터를 운영해 각 가정에서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다른 사람에게 판매 또는 교환해 자원을 재활용·재사용함으로써 자원순환사회 만들기에 기여하며 올해로 18년째 이어져 오고 있다.

내혜홀광장에서 지난달 23일 열린 나눔의 녹색장터에서는 자원순환가게, 사용하지 않는 의류와 물건 판매, 제로웨이스트 물품 전시, 폐가죽을 활용한 동전지갑 만들기, 전래 민속놀이 체험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해 많은 시민과 학생들이 참여했으며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도 함께 제공했다.

안성시 관계자는 나눔의 녹색장터가 쉽게 버려질 수 있는 물품들이 재활용·재사용되는 기회의 장이 되고 있다면서 앞으로 많은 시민 여러분들의 참여로 저탄소 녹색성장을 실천하고 자원순환형 사회 구축의 원동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눔의 녹색장터는 혹서기인 7~8월을 제외하고 오는 10월까지 매월 넷째주 토요일에 내혜홀광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황형규 기자 mirhwang71@naver.com

 

 

자치안성신문 (news660@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